검색

한동훈, '대권도전' 질문에 "4·10 이후 제 인생 꼬이지 않겠나"

"총선목표 달성못하면 비대위원장 물러날것…승리 절실하니 죽을 길 알면서 나온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12:42]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해 "410일 이후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 이기든 지든. 저는 그것을 알고 나왔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선 결과가 만족할만한 수준이 되고 기회가 되면 차기 대선에 나설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한 위원장은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 이후는 정말 생각하지 않고 있다. 그러니까 그때 인생은 그때 생각해 보겠다""인생 자체가 마음대로 안 되기 때문에 스트라이크 존을 넓혀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어서 좁은 의미의 정치를 안 해본 사람을 갑자기 당 대표로 불러올린 것"이라며 "그만큼 이번 총선 승리가 절실하니까 어찌 보면 제가 죽을 길인 걸 알면서도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생각하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면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며 "그만큼 총선에 집중할 것이고 그 외의 것은 정말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외의 것을 생각한다면 그 승리에 방해될 것"이라며 "그 이후 제 그림이 어떨 것인지에 대한 것은 제 머릿속에 없다"고 거듭 밝혔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