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늘부터 고속도로 71개구간 갓길차로 개방…대중교통 확대

내일부터 나흘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설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
박상우 국토장관 "국민 안전 최우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한규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3:39]

▲ 고속도로.  ©

 

[시사일보=최한규 기자]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전국 고속도로 71개 구간의 갓길 차로가 개방된다.

 

대중교통 수단도 본격적으로 추가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날부터 12일까지 닷새간을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지정, 설 연휴 기간 국민들의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돕고 보다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이 같은 교통 대책을 시행한다.

 

이날부터 개방되는 정규 갓길 차로는 10개 노선의 47개 구간(255.92),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 차로 10개 노선의 24개 구간(60)이다.

 

국토부는 갓길 차로 개방 외에도 고속도로와 일반국도 134개 구간의 혼잡을 예상, 우회도로 정보를 제공한다.

 

버스, 항공, 철도 등 대중교통 이용이 원활하도록 이들 대중교통 수단의 운행 횟수와 공급 좌석을 평소보다 11% 늘렸다.

 

특히 설 연휴 첫날인 9일부터 마지막 날인 12일까지 나흘간 고속도로 통행료는 전면 면제된다. 철도를 이용하는 역귀성객과 4인 가족 동반석 승객은 운임을 최대 30% 할인받을 수 있다.

 

아울러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3500원 이하 알뜰간식이 판매되고, 간식 꾸러미의 할인이 적용된다. 국토부는 휴게소 음식의 품질 및 가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또 전기차 운전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1개 휴게소에는 이동형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한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 내 국가교통정보센터에서 산하기관별 대책을 보고 받았다.

 

오후에는 경기 성남의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 마련된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찾아 특별교통대책을 점검한다.

 

박 장관은 "명절 기간에는 졸음운전, 주시태만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만큼 관련 안내를 철저히 해 교통사고 예방에 힘쓰고, 교통사고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안전 조치를 철저히 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