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동훈 "尹대통령, 진솔한 생각 말해…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

"국민적 걱정·우려 있다는 데 대해 대통령이 공감했다고 생각"
尹대통령 '공천 관여 않겠다 해' 발언엔 "그간 내가 말했던 것과 같은 말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13:41]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

 

[시사일보=박종서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대담을 통해 밝힌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 입장에 대해 "평가는 국민이 하는 것이고, 세세한 발언 내용을 평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김 여사 논란 관련 발언에 대한 생각을 질문받고 "재발 방지를 비롯해 윤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국민적 우려가 해소됐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국민적 걱정, 우려가 있다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공감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과와 유감 표명이 없었는데 국민 눈높이에 맞느냐'는 질문에도 "처음 답으로 갈음한다"며 말을 아꼈다.

 

한 위원장은 또 "(윤 대통령이) 재발 방지책도 말하지 않았나"라며 "대통령실에서 추가적인 시스템적 보완 같은 걸 준비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김건희 리스크가 더 이상 언급될 필요가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무슨 리스크라고 프레임을 하는 것에 공감하지 않는다""책임 있는 지휘에 있는 사람은 다 같이 주시하고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대해 '몰카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한 것을 두고선 "맞잖아요? 정치공작이 아니라고 생각하진 않지 않습니까"라며 "시계 몰카로 찍은 것이고 지금까지 들고 있다가 총선쯤 터트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우려할만한 점이 있었다, 그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김 여사가 직접 사과해야 한다는 일부 여론에 대해선 "국민의 평가를 평가하진 않겠다"고만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이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앞으로는 좀 더 단호하게, 선을 그으며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2부속실 설치를 포함한 제도적 보완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한 위원장에게 "선거 지휘나 공천이라든지 이런 데에는 관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공천은 당이 하는 것이라고 내가 누누이 말했고, (윤 대통령 발언도) 그간 내가 말했던 것과 같은 말씀 같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