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특례시, 교복 나눔 등 다양한 이웃돕기 행사 열려

어려운 이웃 위한 이불·음식 전달… 청소년 위한 운동화 기프트카드 지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정채두 기자
기사입력 2024-02-18 [14:15]


▲ 구갈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8일 저소득층 가구를 방문해 소불고기 등 음식을 전달했다.


[시사일보=정채두 기자] 용인특례시는 각 구에서 교복 나눔 등 다양한 이웃돕기 행사가 열렸다고 18일 밝혔다.

수지구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구청 대회의실에서 ‘사랑의 교복 나눔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증·위탁을 받은 교복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용인YMCA 수지녹색가게 주관 행사에서 시민 365명이 참여해 중고 교복 524벌을 저렴하게 구매했다.

이 행사의 교복 판매 가격은 1000원에서 1만원 등으로 정해졌고 수익금 중 일부는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관내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인다.

처인구 모현읍에는 지난 16일 초부리에 있는 전기공사 업체 삼인이엔씨(주)가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 500만원을 기탁했다.

처인구 양지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14일 어려운 이웃을 위한 겨울 이불 지원사업을 2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협의체 위원들은 대상 가구를 방문해 겨울 이불을 전달하고 불편이나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살폈다.

처인구 중앙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16일 저소득 가구 청소년 30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총 300만원 상당의 운동화 기프트카드를 지원했다.

중앙동은 지난 15일 ‘행복더하기’ 사업을 통해 무료 이·미용 서비스를 받는 어르신 30여명을 대상으로 건강상담을 했다. 이 사업은 65세 이상 고위험 대상자의 기초건강과 우울, 치매 검사를 진행하는 건강특화 사업이다.

기흥구 구갈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8일 저소득층 40가구를 방문해 소불고기, 잡채, 전, 나박김치, 떡국떡, 만두 등 음식을 전달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과 자원봉사자 등 12명은 거동이 불편한 홀로 어르신을 위해 직접 음식을 조리해 지원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