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 ‘클라우드 기반 공공기관 통합업무서비스 구축’으로 ‘제1회 한국지방자치학회 지방행정혁신’ 최우수상

업무 효율 극대화해 서비스 혁신, 전국 공공기관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모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조혜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6:02]


▲ 김현수 수원시 제1부시장(오른쪽 3번째)과 수원시 관계자들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일보=조혜영 기자] 수원시가 ‘클라우드 기반 공공기관 통합업무서비스 구축’으로 ‘제1회 한국지방자치학회 지방행정혁신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22일 숭실대학교 한경직기념관에서 열렸다.

한국지방자치학회가 주관하는 지방행정혁신대상은 한국 지방자치 발전에 탁월한 성과를 낸 지방행정혁신 사례를 발굴해 표창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기반 공공기관 통합업무서비스 구축’은 최신 IT(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해 공공기관 업무를 디지털로 전환한 사례다. 업무 효율을 극대화한 서비스 혁신, 전국 공공기관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 모델로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대통령 직속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서 발표한 ‘디지털플랫폼정부 실행계획’에 수원시 사례가 소개되는 등 파급력도 인정받았다.

2020~22년 수원시 공공기관 통합 ERP(예산·회계·인사·복무·급여)를 구축한 수원시는 지난해 초 공공기관 통합형 그룹웨어(전자문서) 시스템을 구축해 12개 공공기관이 유기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

공공기관 공통업무 통합 시스템이 완성되면서 수원시 모든 공공기관이 정보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또 모든 공공기관에서 전자문서를 사용할 수 있게 돼 기관 공통업무에서 수기(手記) 업무처리가 사라지고, 자료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수원시는 클라우드 기반 공공기관 통합업무서비스 구축으로 인프라 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업무를 효율화해 비용 117억 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수원시 관계자는 “제1회 한국지방자치학회 지방행정혁신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디지털 기반 서비스 혁신에 수원시가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