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산시, 해빙기 재난취약시설 안전 점검… 선제 예방 주력

2월 28일부터 3월 20일까지 18개소 합동점검 및 소관 부서별 자체 점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권오일 기자
기사입력 2024-02-23 [08:58]


▲ 안산시, 해빙기 재난취약시설 안전 점검… 선제 예방 주력


[시사일보=권오일 기자] 안산시는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급경사지, 토목시설, 문화재, 공사현장 등 재난취약시설 18개소에 대해 민관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겨울철 해빙기는 지표면 사이에 얼었던 수분이 동결되고 지반이 융해, 연약화 되면서 시설물 구조가 약화되어 균열 및 붕괴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전 점검을 통한 예방조치가 필요한 시기다.

주요 점검 사항으로는 ▲급경사지 노출면 지질특성, 절리상태, 배수로 상태 ▲옹벽 인장균열, 침하, 지하수 용출, 낙석, 이완암 전도위험 ▲문화재 안전관리 상태, 소방 및 전기시설 작동상태 ▲공사장 주변 침하 및 안전관리 조치상태 ▲취약시설 외벽 경사균열 발생 여부, 주변 지반침하 또는 융기현상 등이며 해당 분야 전문가를 통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각 소관부서에서도 해빙기 취약시설에 대한 자체 안전점검 및 예찰활동 등을 실시해 위험요소 발견 시 신속한 안전관리대책을 수립하고 즉시 보수·보강함으로써 시민안전 확보 및 안전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고재준 시민안전과장은 “해빙기에는 지반 약화로 시설물의 균열 등 안전성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철저한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변의 축대, 옹벽, 노후 건축물 등에서 위험요소 발견 시 안전신문고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