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월 대보름, 창경궁에서 부럼 먹고 보름달도 보고

부럼 나눔, 보름달 관측 등 다양한 행사 마련

가 -가 +

전우영 기자
기사입력 2019-02-13

▲ 창경궁 정월대보름 행사     ©

 

(시사일보=전우영 기자) 정월 대보름(19)을 맞이해 창경궁에서 '부럼 나눔''보름달 관측'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소장 조성래)는 정월 대보름날인 19'정월 대보름 부럼 나눔'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19일 오전9시부터 창경궁을 찾는 관람객들중 선착순 300명은 홍화문 주변에서 땅콩과 호두 등 견과류가 들어있는 부럼 주머니를 받을 수 있다.

 

또 궁궐에서 과학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달밤에 과학' 행사도 마련돼 있다. 창경궁 대온실 주변에 설치한 천체망원경을 통해 오후 7시부터 830분까지 보름달과 화성, 겨울철 별자리를 관측할 수 있다.

 

15일부터 24일까지는 창경궁 풍기대 주변에 대형 달 모형(지름 3m)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보름달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궁궐에 내려온 보름달' 행사가 진행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대한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