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주시, 우리 가족의 노래를 가족의 목소리로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문화사업

2030 영주미래문화 ‘우리 家曲(가곡) 만들기’

가 -가 +

정승초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영주문화관광재단(이사장 장욱현)은 영주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던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문화사업 2030 영주미래문화 우리 家曲(가곡) 만들기의 결과물을 참여가정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2030 영주미래문화 우리 家曲(가곡) 만들기사업은 영주시의 가족들을 대상으로 하여,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가족들의 실내생활로 인한 무료함과 스트레스를 공통의 문화향유 생활로 극복하는데 목적을 두고 시행된 언-택트(접촉을 지양하다) 형식의 문화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영주시의 총 33가정들은 각 가정의 일상과 소망에 대한 이야기를 소재로 만든 가사에 지역 작곡가들이 작곡한 멜로디를 더하여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가족의 주제가를 가지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자신들이 참여하여 완성한 곡을 온라인 보컬 트레이닝을 통하여 숙지한 후 각 가정의 주제가를 직접 부르고 녹음하여 평생 기억에 남을 가족앨범을 제작하였다.

 

2030 영주미래문화 우리 家曲(가곡) 만들기사업은 현 상황을 고려하여 철저하게 비대면 사업으로 진행되었으며 어려운 시기를 가족과 함께하는 문화향유 활동을 통해 극복하고 가족 간의 추억을 쌓으며, 비대면의 과정이기는 하나 지역 예술인들과의 공동작업을 경험함으로써 새로운 문화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기회가 되었다.

 

영주문화관광재단의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은 시민들의 의견수렴을 통한 문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이러한 과정 중에 시민들이 제공한 아이디어와 의견을 사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