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월 경기도 확진자 307명 중 해외발 156명…해외유입 비율 급증

1월부터 7월까지 경기도 해외유입 확진현황 분석

가 -가 +

김영선 기자
기사입력 2020-07-29


경기도청


[시사일보=김영선 기자] 경기도내 해외유입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달 들어 급증하며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경기도 해외유입 확진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 유행이 시작된 지난 1월부터 7월 현재까지 발생한 도내 1,531명의 확진자 현황을 보면, 3월이 412명으로 가장 많았고 6월 371명, 7월 현재 307명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발생한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는 총 394명으로 이중 유럽과 미국 발 유입자가 66.5%인 262명으로 가장 많다.

지난 5월부터 3개월간의 확진자 중 해외유입 발생 비율은 5월이 175명 중 25명으로 14.3%, 6월이 371명 중 57명인 15.4%였으며 7월 들어 총 신규 확진자 307명 중 156명인 50.8%로 해외유입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최근 주한미군 확진자 수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또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 발 확진자가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도는 분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유입 사례의 증가에 대응해 파키스탄·방글라데시·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우즈베키스탄·필리핀 등 6개국을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으며 해외유입을 실질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관리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7월 27일부터 방역강화 대상 국가 입국자의 경우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입국 후 3일 이내 1회 실시하던 것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해제 이전에 한 번 더 실시하는 것으로 관리가 강화됐다.

이 단장은 “중앙 지침에 발맞춰 경기도도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9일 0시 기준 도내 신규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서울 종로 신명투자 관련 1명, 강남 글로벌팜코리아 관련 1명, 지역사회 발생 3명, 해외유입 6명이다.

서울 종로구 소재 신명투자와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명이 증가한 총 4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해당 사무실에 방문해 먼저 확진된 의정부 발생자의 동거인으로 7월 24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같은 날 발열 등 증상발현 후 확진됐다.

서울 강남구 소재 글로벌팜코리아와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명이 증가해 총 3명으로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는 먼저 확진된 서울 발생자의 접촉자로서 7월 23일부터 자가격리 중 보건소 선별검사에서 확진됐으며 특별한 증상은 없었다.

경로가 확실히 알려지지 않은 지역사회 발생 신규 확진자는 3명이다.

확진자 1명은 용인시 거주자로 강남구 소재 직장을 다니는 회사원이며 7월 24일 발열 및 근육통 등 증상발현 후 확진됐다.

접촉했던 배우자, 자녀 등 가족 4명은 음성판정 됐으며 확진판정 전 이동경로 상의 접촉자들에 대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다른 확진자는 먼저 확진된 의정부 거주자의 자녀로 7월 14일부터 자가격리 중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됐다.

또 다른 확진자는 해외 입국 확진자의 접촉자로 7월 2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특별한 증상은 없었다.

한편 29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11명 증가한 1,531명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1,312명은 퇴원했고 현재 189명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이다.

29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4개 병원에 540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32.2%인 174병상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