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BO 리그, 8월 11일부터 최대 30%로 관중 입장 확대

입장객 확대로 더 철저한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당분간 구장별 실제 관중 20%초중반까지로 제한적 운영

가 -가 +

김상완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시사일보=김상완 기자] KBO(총재 정운찬)는 7일 정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 확대 발표에 맞춰 11일부터 관중 입장을 최대 30%까지 확대한다.

2020 KBO 리그는 5월 5일 개막한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약 3개월간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KBO는 코로나19 대응 3차 통합 매뉴얼을 기반으로 안전한 관람을 위한 세부지침을 마련하는 등 철저한 대비를 해왔다. 그 결과 지난달 26일(일)부터 각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10% 이내부터 관중 입장이 허용됐다. 이후 더욱 철저히 강화된 방역지침이 준수되며 11일부터 최대 30%까지 관중 수용이 가능하게 됐다.

KBO와 10개 구단은 정부의 관람객 입장 확대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내며, 그 동안 불편함을 감수하고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준 성숙한 관중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최대 30% 입장 확대에 따라 KBO와 10개 구단은 거리두기를 반영한 좌석 배치와 입장 동선 등 안전관리 지침을 이미 수립했고 시뮬레이션을 통한 점검을 마쳤다.

허용 가능한 관중은 최대 30%이지만 방역지침을 준수한 새로운 관람질서가 안정적으로 유지 될 때까지 당분간 각 구장별로 20%대 초중반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KBO는 개막 이전부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모범적인 대처로 국내외의 많은 주목을 받아왔다. 통합 매뉴얼은 미국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유럽 여러 축구리그로부터 제공을 요청받아 벤치마킹 사례로 활용되기도 했다. 관중 입장 후에도 관중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각 구단의 방역 관리 노력 속에 방역 지침이 모범적으로 준수됐다.

관중이 최대 30%까지 확대되며 KBO와 각 구단은 더 안전한 관람을 위해 철저한 거리두기, 입장과 퇴장 동선 엄격 관리, 육성 응원 제한 등 방역 지침을 더욱 엄격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