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공항 MRO 단지 조성과 항공산업 미래를 논하다.

‘국민 안전보장을 위한 항공정비산업(MRO) 상생방안 토론회’개최

가 -가 +

박 준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시사일보=박 준 기자] 인천광역시는 ㈜경인방송이 주최·주관하고 인천시가 후원하는 국민 안전보장을 위한 항공정비산업(MRO) 상생 방안에 대한 전문가 토론회를 지난 2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MRO산업 주요 육성지역을 수요자 중심으로 재정립한 후 각 지역에서 기술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오늘 토론에는 사회자로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이, 토론자로는 조광휘 인천시의원(더민주·중구2), 유창경 인천산학융합원 원장, 김호 인천테크노파크 항공산업센터장, 최정철 인하대학교 교수가 참여했다.

토론회 진행에 앞서, 배준영 국회의원(국민의힘·중구강화옹진군)은 축사를 통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한다는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지역 갈등만을 조장하는 정부의 정책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산학융합원 유창경 원장이 ‘인천지역 항공MRO산업 육성 전략’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MRO 시장 진입 최적기에 인천을 중심으로 범국가적 항공 MRO 협력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첫번째 발제자로 나선 조광휘 인천광역시의원은 ‘항공 MRO 현상황 및 미래’에 대해 발표하며 “MRO산업은 단순한 제조업이 아니라 서비스업에 훨씬 더 가깝기 때문에 항공사들이 공항과 가까운 편한 곳에서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인천을 중심으로 MRO산업을 육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최정철 인하대학교 교수는 ‘인천국제공항 항공정비(MRO) 서비스 육성 전략’에 대한 발표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한 국내의 공항들은 각각의 규모에 걸맞은 항공정비 설비를 갖추어야 한다. 국제적인 상황을 고려하였을 때, 많은 수요가 늘어날 인천공항의 항공정비 설비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호 인천테크노파크 항공산업센터장이 ‘국내 항공 산업 구조’라는 주제로 발표한 뒤, “MRO산업은 항공운송, 정비, 제조 3가지로 나뉘는데 MRO산업과 국내 항공제조업 간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비교적 떨어진다. 운항과 정비가 일치하는 인천에서 MRO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토론자들은 “물리적 접근성, 정비소요시간, 항공사의 수요 등을 고려했을 때,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MRO산업을 육성해야 하며, 이를 통해 항공정비산업의 해외수요도 끌어올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한다면, 국내산업도 경쟁하며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박병근 시 해양항공국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인천공항 MRO 단지 조성사업의 당위성과 상생 방안 등을 모색하고 나아가 항공산업의 미래를 논할 수 있었다”며 “인천시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인천공항 MRO산업 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 영상은 인천광역시 유튜브, 경인방송 라디오 및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