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허태정 시장,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잔류 ‘총력’

25일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대전 잔류 시민 여론(79.3%) 전달

가 -가 +

문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9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면담하고, 17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한데 이어 이번 주 다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에 총력을 기울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국정 전반을 총괄하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존치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고,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세종시 출범 이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아울러, 최근 실시한 시민 여론조사에서 대전시민 79.3%가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전에 잔류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외면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앞서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 이전을 공식화하자 20일 세종 이전 반대 입장문을 즉각 발표하고, 지난 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대전시·자치구간 긴급 확대 당정협의회를 열어 중소벤처기업부 사수를 위해 공동 대처하기로 결의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 당면 현안인 ▲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 국립 디지털미술관 조성 ▲ 대전교도소 이전 ▲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등에도 국비 지원 등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정치권 등 지역사회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서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