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이후 식품·외식산업 전망은?

가 -가 +

정채두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시사일보=정채두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급변하는 식품외식 산업의 여건에 대응하여 업계의 대응력 제고를 위해 11월 26일(목)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는 “The Next Food(급변하는 환경 속 식품외식 산업 전망)”를 주제로 위드(with) 코로나 시대에 식품·외식 업계가 직면한 환경변화를 분석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전망대회는 최근 수도권을 비롯한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상황을 감안하여 유튜브, 네이버TV 등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공간 제약으로 참석자가 730여 명에 그쳤던 상황에 비해, 올해는 참가 사전 등록자만 1,980여 명(11.23일 기준)에 이르는 등 현장의 관심과 열기는 더 뜨거운 상황이다.

세부 프로그램은 글로벌 연사가 담당하는 1부 기조강연과 식품외식 분야 전문가 및 기업 관계자가 발표하는 2부 주제별 강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부 기조강연에서는 세계적인 식품분야 시장조사 기관인 이노바마켓 인사이트의 패트릭 매니언(Patrick Mannion) 대표가 ‘글로벌 식품동향 전망(Global Food Trends for 2021)’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세계식품 동향을 소개한다.

동 강연에서는 ’맞춤형 건강식‘, ’식사채널의 다양화‘, ’면역력 고려‘ 등 10가지 키워드를 통해 내년도 세계식품 소비 추세를 전망하고, 사전 등록자 등을 통해 미리 접수한 질의에 대한 답변도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식품산업과 외식산업으로 나누어 진행되는 2부 주제별 강연에서는 각 분야별로 산업동향, 내수·수출 전략, 선도기업의 경영 노하우 등이 소개된다.

식품산업 세션에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2021 식품소비 행동 전망(서울대 문정훈 교수), △2021 식품산업 전망(KREI 이용선 박사) 등 내년도 식품산업 트렌드를 전망하고, 올해 해외매출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농심의 해외진출 전략(농심 이용재 전무)과 IT 분야 글로벌 선두 기업인 구글의 △4차 산업혁명과 5G 시대 식품 비즈니스 전략(구글 조용민 매니저) 등 선도기업의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외식산업 세션에서 △2021 외식소비 전망(서울대 김난도 교수), △미리보는 2021 외식트렌드(한국외식정보 육주희 국장)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산업 여건을 전망하고, △국내 외식기업의 중국 사업진출 전략(서래스터의 서강현 팀장),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F&B 라스트마일 다각화(식신 안병익 대표) 등 코로나19 이후 외식산업의 새로운 해법을 모색한다.

농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이번 전망대회가 코로나19로 식품외식 업계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식품외식 기업이 내년도 사업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히고, “코로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식품외식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망대회는 aT 공식 유튜브 채널(youtube.com/user/aTwebTV)과 네이버TV를 통해 실시간으로 방송될 예정이고, 네이버TV 채널에서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검색하면 손 쉽게 시청이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