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대입정보센터,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입시전략 안내

2021. 수능 난이도 평이, 학생별 체감 난이도는 차이

가 -가 +

김용규 대기자
기사입력 2020-12-03


[시사일보=김용규 대기자] 경남교육청 경남대입정보센터는 2021학년도 수능 출제 경향을 분석하고, 고3 학생들의 수시모집 마무리 및 정시지원 전략을 제시하였다.

경남대입정보센터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지난해에 비해 새로운 문제 유형 및 고난도 문항 없이 대체로 평이한 문제로 출제되어 수험생들이 큰 어려움 없이 치렀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어는 지난해보다 다소 쉽게 출제되었으며, 수학 가형은 다소 어렵고 나형은 익숙한 문항으로 출제된 것으로 평가했다. 그리고 영어는 상위 등급 비율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보았다.

수험생에게 수능이후는 또 다른 입시의 시작이다. 당장 4일부터 수도권 대학을 중심으로 대학별고사(논술,면접고사)가 진행된다. 이에 따라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개인별 대입 전략을 신중히 결정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경남대입정보센터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변수는 결시율에 있다고 보고 있다. 올해 결시율은 지난해 11.6% 보다 높은 15% 내외로 잠정 집계되었다. 이로 인해 수능 응시인원의 감소로 등급별 인원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해 대비 1등급 학생수는 2,560명, 2등급은 4,480명, 3등급은 7,680명이 감소해 수시 최저학력 충족을 요구하는 대학은 미충족 학생 수의 증가로 정시모집의 경쟁률 및 합격선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따라서 학생들은 수능 이후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에 집중하는 것을 조언했다.

한편, 경남교육청 대입정보센터는 면접준비를 위해 5일 창원여고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사전 신청한 284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2021. 대입을 위한 학생부종합전형 캠프를 예약시간대별로 나누어 실시한다. 또한 12월 29일부터 1월 5일까지 5일간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200명 학생을 대상으로 정시상담을 경남대입정보센터에서 운영한다.

경남교육청 홍정희교육과정과장은 “수능이후 입시전략이 대입의 중요한 분기점이므로, 수험생 혼자 고민하기보다 학교선생님, 경남대입정보센터를 이용한 심층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대입전략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