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 시민사회단체와 환자안전과 간호인력 지원대책 논의

복지부, 시민사회단체와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6차회의 개최

가 -가 +

정채두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시사일보=정채두 기자] 보건복지부는 1월 15일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제6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과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을 포함하여, 민주노총, 한국노총, 경실련, 한국소비자연맹, 한국YWCA연합회, 환자단체연합회 등 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석하여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방향, ▴환자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방향, ▴코로나19 의료인력 지원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련 코로나19 접종 우선순위, 백신 관련 정보공개 및 백신 접종 관리방안 등이 논의되었고, 환자 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관련 수술실 CCTV 적용 방안, 환자 안전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 경과 등이 논의되었다.

코로나19 의료인력 지원방안과 관련해서 간호인력 지원체계 효율화, 현장 근무 간호사 처우 불균형 해소방안, 중증환자 전담간호사 양성확대 및 파견인력 숙련도 제고 방안이 논의되었다.

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시민사회단체의 적극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활동 협조에 감사를 표시하며,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될 수 있도록 백신접종과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모든 과정을 정부가 책임지고 관리하겠다”라고 설명하였다.

또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료인의 헌신이 충분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고, 의료 현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근로 여건을 개선하고 자녀돌봄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코로나19 이후 의료 공공성 강화, 의료전달체계 정립, 의료인력 확충 등 새로운 보건의료체계를 마련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더욱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