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소방본부,119구급대 작년 한해 7분에 한번씩 출동

2020년 대전소방119구급대 현장활동 분석결과 나와

가 -가 +

문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대전소방본부는 지난해 구급활동 실적을 분석한 결과 출동건수는 73,926건으로 2019년 77,490건보다 출동건수가 4.6%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7분에 한번씩 출동을 한 셈으로, 하루에 202명의 시민이 구급서비스 혜택을 받았음을 나타낸다.

전년도와 비교하여 출동건수는 3,564건, 이송환자는 8,269명 감소했는데,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대외활동을 자제하면서 각종 사고가 감소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구급출동건수가 줄었음에도 감염보호복 착용, 소독 등으로 구급대원의 현장활동 시간은 전년대비 10% 증가하여 업무수행 강도는 가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관련 출동은 총 3,928건으로 확진환자 163명, 의심환자 3,632명, 검체 162건을 이송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전소방본부는 역대 최고의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달성했으며, 생명을 구한 구급대원 등 151명을 하트세이버로 인증하며 생명 파수꾼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했다.

김태한 대전소방본부장은“앞으로 구급활동 통계자료를 활용하여 보다 효율적인 대책을 세우고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