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함양군, 과수화상병 유입차단을 위한 예방 당부

동절기 과원관리 및 예찰 강화로 과수화상병 예방 철저

가 -가 +

전경도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시사일보=전경도 기자] 함양군은 사과, 배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히는 과수화상병 유입차단을 위해 동계예찰을 실시하고 농가에서는 과원관리와 자가 점검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장미과 식물의 꽃, 잎, 가지, 열매, 줄기 등이 마치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것과 같이 되어 조직이 검거나 붉게 마르는 피해를 주며 전파속도 빠른 세균병이다. 주로 묘목, 곤충, 전정도구, 농작업자 등에 의해 전염된다.

전국적으로 과수화상병은 2020년 총 744농가, 394.4ha 피해가 발생하였고 전년도 대비 3.9배 수준이다. 한번 발병하면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어 과수원 전체를 폐원하는 등 과수 농가에 막대한 피해를 일으켜 사전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함양군은 화상병 집중예찰 및 홍보를 실시하며, 3월 중 8,200만원을 투입하여 화상병 방제약제를 무상으로 공급할 계획으로 사전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함양군은 발생농가가 없지만 전국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관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동계전정 시 꼭 전정도구를 소독하고 외부 전정단 유입을 자제하는 등 농가 스스로의 철저한 예찰과 예방관리는 확산방지의 최선의 방법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