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익산시, 악취 저감 총력 '시설 개선' 지원

2억5천만원 투입, 시설·용량별 산정된 보조금 최대 90%까지 지원

가 -가 +

이민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22


[시사일보=이민주 기자] 익산시가 올해 악취배출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설 개선 보조금을 최대 90%까지 지원하는 등 산단 악취 저감에 총력을 기울인다.

시는 총 2억 5천만 원을 투입해 노후 악취시설 개선 의지가 있는 업체에 보조금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보조금 지원대상은 익산 제1·2산단과 산단 외 지역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이며 악취방지시설 종류나 용량별로 산정된 보조금이 최대 90%까지 지원된다.

아울러 주거지역과 인접하여 악취로 인한 주민 불편이 우려되거나 지속적으로 방지시설을 개선 중인 중소기업 이상 사업장에 대해서도 보조금을 50% 미만으로 지원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익산 제1·2산단 악취배출신고대상시설에 대한 강력한 단속으로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사업장을 처분하고 시설 개선을 유도한 결과 산단 악취가 크게 감소했다.

올해도 촘촘한 단속을 실시하되 노후 방지시설 개선 의지가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송방섭 환경관리과장은 “지난해 산단악취 저감이라는 성과를 내기까지는 강력한 단속과 환경개선 의지로 적극 협조해 준 기업체들의 노력이 있었다”며“올해도 악취 저감으로 환경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조금 지원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조하거나 환경관리과 악취해소계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