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주시, 중국 폐렴 의심 시 즉각적인 신고 요청

관내 의료기관 유기적 협조 … 中우한시 해외여행력 확인 및 감시 강화

가 -가 +

최재영 기자
기사입력 2020-01-23

    나주시

[시사일보=최재영 기자]전라남도 나주시는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 첫 발생함에 따라 시·보건소 방역대책반을 구성, 24시간 대응체계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번 주 설 연휴, 중국 춘절을 맞아 국내 유입 및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 의료기관 간 빈틈없는 비상체계 유지를 통해 조기발견과 확산 차단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관내 의료기관에 폐렴환자 및 호흡기 이상 증세 진료 시, 중국 우한시를 비롯한 해외 여행력 확인과 환자 감시 강화를 요청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 여행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나타났을 경우 보건소 및 1339콜센터로 즉각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선제적인 감염병 대응과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시민의 자발적인 감염예방 행동수칙 준수와 의료계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상황종료 시까지 단계별 비상조치와 능동적 감시를 포함한 적극적 대응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