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봉화군, 봉화정자문화생활관 개관식 개최

누각과 정자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체험과 휴식이 있는 곳!...

가 -가 +

정승초 기자
기사입력 2020-07-10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봉화군(군수 엄태항)에서는 지난 79() 오전 10시 봉화군 봉성면 외삼리 부랭이마을에 소재한 봉화정자문화생활관 개관식을 가졌다.

  ©

 

이날 개관식에는 엄태항 봉화군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준 봉화군의회 의장, 박현국 경상북도의회의원(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을 비롯한 지역기관단체장, 의원,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개관식을 축하 기념했다.

  ©


주요 행사로는 도립교향악단의 축하공연, 엄태항 군수의 개관사, 이철우 도지사 등 내빈 축사에 이어 개관 테이프 컷팅식, 기념식수, 전시관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

 

  ©


봉화군은 전국에서 제일 많은 103개의 누각과 정자를 보유한 봉화의 정자문화를 관광인프라로 구축하기 위해 2012년부터 봉성면 외삼리 일원 237,816부지에 390여 억원을 투자하여 누정휴() 문화누리 조성사업을 추진해 왔다.

  ©

 

봉화정자문화생활관의 핵심 시설인 누정전시관은 5,305(지상 1, 지하 1) 규모로, 봉화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단아한 멋을 지닌 봉화의 누정 모습을 보여주는 주제 영상실, 전시실 3개소, 중정(건물 속 정원) 3개소, 세미나실, 회의실, 옥상정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

특히, 전시실은 누정을 이해할 수 있는 누정세계 전시실, 영상 속에서 선비의 풍류정신을 느껴보는 음풍농월 전시실, 봉화의 빼어난 산수를 체험해보는 봉화유람 전시실, 3가지 테마로 이루어져 있다.

  ©


또한, 야외정원에는 서울 창덕궁 부용정을 비롯해 광풍각, 한벽루, 세연정, 거연정 명승이나 보물로 지정된 정자 5개동을 재현하였고, 문화체험장으로 도깨비정원과 전통놀이마당을 조성하였으며, 음악, 노래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으로 누정마당이 마련되어 있다.

  ©


숙박시설인 솔향촌은 80명이 숙박할 수 있는 11실의 객실이 마련되어 있으며, 전시문화, 체험교육, 힐링의 공간으로서 세대를 아우르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

 

이 외에도 시설단지에는 소나무, 산수유, 산벚나무, 이팝나무, 실편백, 메카세콰이어 등을 심어 멋진 경관을 조성하였으며, 산철쭉, 연산홍, 금낭화, 개나리, 야생화 등을 식재하여 계절마다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전국 최다 누각과 정자를 보유하고 있는 봉화의 역사와 건축문화 가치를 재조명하고 누정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문화교육휴식의 공간으로서,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분천역 산타마을, 청량산 도립공원 등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대한민국 대표 관광명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봉화/정승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