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월 계란 수입 4000만개로 확대… 5월에도 수입

산란계 수 조기 정상화 추진… 6월 평년 수준 회복 전망

가 -가 +

박세태 기자
기사입력 2021-04-24

할인쿠폰 통해 소비자 부담 완화 등 가격 조기 안정 총력

정부, 유통·산지가격 안정 위해 대형마트 등 협력·소통 지속 

 

  ©

(시사일보=정승초 기자) 정부는 계란 가격 조기 안정을 위해 4월 수입물량을 4000만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5월에도 필요한 규모로 추가 수입하고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감소한 산란계 수 조기 정상화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가 최근 발표한 계란 가격 안정 추진계획에 따르면 계란 가격은 그간 정부의 수급 안정 노력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세 둔화 등으로 설 전후 최고가격 형성 후 하락 추세이나 여전히 평년 대비 높은 수준이다

 

가격 하락폭이 크지 않은 이유는 기본적으로 계란을 낳는 산란계 수가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총 109건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전체 산란계의 약 22.6%에 해당하는 1671만 수가 살처분됐다.

 

이에따라 지난 21일 기준 산란계 수는 평년 대비 282만 수가 부족(-4.0%)하고, 계란 생산량도 평년 대비 하루 약 150만개가 부족(-4.7%)한 상황이다.

 

AI로 이동 제한이 해제된 농가는 산란계 병아리가 재입식되고 있으나, 성장기간(산란계로 성장까지 22주 소요)을 감안할 때 산란계 수는 6월 중 평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6월 중 산란계 숫자가 평년 수준으로 회복될 때까지 충분한 규모의 수입을 통해 수급 불균형에 대응함으로써 계란가격 안정을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4월 수입물량을 당초 2500만개에 더해 다음주 초 1500만개에 대한 추가 수입 계약을 체결해 신속히 국내에 공급할 방침이다.

 

수입계란의 원활한 국내 유통을 위해 수입 시설 처리물량을 확대하고, 통관·수입검사 등 절차를 개선해 수입 기간도 단축할 예정이다.

 

수입계란은 대형 식품가공업체, 음식점, 소규모 마트를 중심으로 공급되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국내 신선란이 소비자들에게 돌아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월에도 계란가격 추이와 수급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충분한 규모의 추가 수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6월 중 양계산업 정상화 목표 하에 산란계 재입식 및 살처분 보상금 지급 등 관련절차를 차질없이 이행할 예정이다.

 

, 살처분 피해 농가별 1:1 점검체계를 구축해 산란계 재입식, 살처분 보상금 지급 이행상황을 주 2회 점검하기로 했다. 점검 결과 지연이 발생할 경우 지자체 협조요청 등을 통해 즉시 해결되도록 조치한다.

 

정부는 또, 대형마트·온라인몰 등에서 판매되는 계란에 적용 중인 농축산물 할인쿠폰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를 통해 국내산 농축산물을 구입 시 20%(최대 1만 원) 할인한다.

 

계란 유통·산지가격 안정을 위해 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업계와 생산자단체 등과의 협력·소통도 지속하기로 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계란 가격은 서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국민 체감도가 높은 만큼, 계란 가격 조기 안정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물가관계차관회의(기재부 1차관 주재)를 중심으로 과제 이행상황을 밀착 점검하고, 필요시 추가 대책도 신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박세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