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미숙의 아침이슬>잠시

가 -가 +

이미숙 시인
기사입력 2021-04-30

▲ 아미/ 이미숙

약력

△ 아띠 문학, 한국문학, 여수동화작가, 여수문인협회, 현대문예 회원, 여수수필 사무국장, 초등학교 동화읽기 강사. 여수라울하모니카 단장, 여수 여성작가의 회장, 전남대 평생교육창작과 수료.

△ 저서

어떤 회상, 해아란의 시·산문, 아시나요. 틈사이로, 사이 수필집, 소소한 하루 시집  ©

친하다고 생각했더 사람이

던진 말에

마음을 베어본적 있는가

아무리 생각해도 영문을 몰라

상처가 더 쓰렸던 적 있는가

 

얼마 후에야 소통의 부재 였음을 알고도

그 무심한 말이 미워 그 사람을 외면하고

싶었던 적 있는가

 

틈이란 본시 미세해도

약한 바람에 자꾸 커지는 법

 

아무것도 아닌 사이로 만들기 에는

함께 보낸 많은 시간이 너무 억울해

 

그와 벌어진 틈을 메우려

서먹함을 미소로 감추고

말을 건넨다

박먹었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