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육부, 중앙부처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 사업 본격 지원에 나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 출범회의 개최

가 -가 +

문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1-06-04



[시사일보=문정희 기자] 교육부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부처(청), 교육청과 함께 중앙지원협의체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6월 3일에 개최한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는 교육부 차관을 위원장, 11개 관계부처(청) 국장과 부교육감(1인)을 위원으로 구성하는 회의체로,교육청과 학교 현장에서 사업을 추진할 때 겪는 어려움을 지원·해소하고, 부처(청) 사업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을 연계하기 위해 분기별 1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중앙지원협의체는 운영 총괄, 조성사업 지원, 교육 지원의 세 부문으로 구성되며, 부문별로 해당 부처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사업 지원과 관련하여 기획재정부는 민자투자(BTL) 분야를 맡고 국토교통부는 건축 분야, 조달청은 조달 분야의 제도적 운영 및 교육청·학교 현장 지원을 추진한다.

교육 지원 분야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기업벤처기업부‧특허청이 과학‧창의 교육 분야를 담당하고, 환경부‧해양수산부‧산림청‧기상청이 기후‧환경‧생태 교육 분야,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예술 교육 분야의 협업과 지원 사항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방향 및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각 부처(청) 소관 사업 및 정책과 연계 가능한 사항을 다각적으로 발굴·논의하여 그 결과를 교육청에 안내할 예정이다.

예컨대, 특허청은 발명교육센터와 연계한 창의‧융합 공간 설치 확대, 중소벤처기업부는 열린 제작실(메이커 스페이스)‧경영 체험 학교(비즈쿨) 확대 및 진로탐색 지원 등 부처별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차관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하여 교육부·관계부처(청)‧교육청이 함께 행정적·제도적 지원체계를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하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가 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는 등 성과 창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시사일보. All rights reserved.